박근혜정권, 국군기무사령부 세월호 가족 사찰 수구세력에 맞불집회 지원 > 코레아뉴스

본문 바로가기
코레아뉴스

남코레아뉴스 | 박근혜정권, 국군기무사령부 세월호 가족 사찰 수구세력에 맞불집회 지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7-02 17:19 댓글0건

본문

그래픽_한겨레 정희영

 

박근혜정권, 국군기무사령부 세월호 가족 사찰 수구세력에 맞불집회 지원


국군기무사령부가 2014416일 침물된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을 사찰하고 일부 수구단체들에게 맞불집회를 지원한 것으로 밝혀졌다. 코레아뉴스 평집실 아래는 관련기사

 

기무사 세월호 사찰첫 확인…단원고에 숨어 일일보고 했다

 

침몰 13일째부터 6개월 동안 조직적 관여

불순세력 관리’ ‘탐색구조·인양’ ‘유가족 지원

실종자 가족 경력 정리하고 강경·중도 분류

팽목항뿐 아니라 단원고에도 대원 배치 정황

모두 60명…보수단체엔 맞불집회 정보 제공

 

기무사가 세월호 유족들을 사찰해 성향을 분류하고 보수단체의 맞불 집회를 지원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방 사이버 댓글사건 조사 티에프2일 여론조작 행위를 넘어 세월호 사건에도 조직적으로 관여한 문서 등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기무사가 조직적으로 세월호 사건에 관여한 사실이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이런 사실은 조사 티에프가 기무사의 사이버댓글 활동을 조사하던 중 발견됐다. 군 당국자는 기무사가 예비역 사이버 전사운용 계획, 시위정보 제공 등 안보단체를 동원한 여론조작 정황을 발견하고 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세월호 사건 관여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국방부 조사 티에프의 조사 결과, 기무사는 세월호 사고 발생 13일째인 2014428일 세월호 관련 현장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티에프를 구성하고, 사고 발생 28일째인 513일엔 기무사 참모장(육군 소장)을 티에프장으로 하는 세월호 관련 티에프로 확대하는 등 1012일까지 약 6개월간 티에프를 운영했다. 조사 티에프가 발견한 세월호 180일간의 기록등 세월호 티에프 운영 관련 문서를 보면, 당시 세월호 관련 티에프는 참모장을 티에프장으로 해 사령부 및 현장 기무부대원 60명으로 구성되었고, ‘유가족 지원’, ‘탐색구조·인양’, ‘불순세력 관리등으로 업무를 분장했다.

발견된 자료에서는 기무사의 세월호 관련 티에프가 실종자 가족을 사찰한 정황이 확인됐다. ‘실종자 가족 및 가족대책위 동향이란 문서에선 가족과 대책위 인사들의 활동 동향과 관계, 경력 등을 정리하고 성향을 강경·중도 등으로 분류됐다. 실제 내용을 보면, 실종자 가족의 분위기에 대해 “2명이 사체 전원 수습을 강하게 주장하며, 나머지 가족들은 온건한 편이나 강경 성향자 2명에 끌려다니는 분위기라고 적었고, 또 다른 가족에 대해서도 이성적 판단을 기대하기 곤란한 상태로 심리 안정을 위한 치료 대책강구 및 온건 성향자로부터 개별 설득 필요라고 보고했다. 40대 어머니에 대해선 성향을 강경으로 분류하고 실종자 가족의 여론 주도, 실질적 대표 자격 행사, 남편도 처의 극단적 행동에 부담 토로, 같이 있는 것을 기피라고 기술했다.

세월호 실종자 가족 대상 탐색구조 종결 설득 방안이란 문서에선 세월호 실종자 10명 가족 대상 탐색구조 종결 필요성 논리를 강구하여 해수부 장관·종교계 인사·일반인 희생자 유가족을 통해 설득이 요망됨이라고 대책까지 제시했고, ‘유가족 요구사항 무분별 수용 분위기 근절문건에선 유가족이 무분별한 요구를 한다며 유가족에게 국민적 비난여론을 전달해 이를 근절하겠다는 내용을 담았다. 기무사의 세월호 관련 티에프는 진도 여객선 침몰 관련 안산 단원고 일일보고(45)’ 문건도 남겨, 구조현장인 팽목항뿐 아니라 안산 단원고에도 기무 활동관이 배치돼 일일 보고를 한 정황을 드러냈고, ‘국회 국정조사 특위의 진도 방문 동정문건에선 국회의원들이 진도 체육관에서 유족들과 간담회를 한 내용 등을 보고했다.


탈북난민인권엽합과 나라사랑실천운동과 남침용땅굴을찾는사람들 그리고 대한민국어버이연합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2014년 8월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이행을 촉구하는 각계 대표 170인 기자회견' 앞에서 맞불 반대집회를 열고 있다. 맞불집회에 참가한 회원들은 이날 세월호 유가족이 선동세력에 의해 조종당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이로인해 나라경제가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세월호 사고는 해상교통사고에 불과하다며 단순 사고로 폄하하기도 했다. 김성광 기자 flysg2@hani.co.kr

탈북난민인권엽합과 나라사랑실천운동과 남침용땅굴을찾는사람들 그리고 대한민국어버이연합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20148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이행을 촉구하는 각계 대표 170인 기자회견' 앞에서 맞불 반대집회를 열고 있다. 맞불집회에 참가한 회원들은 이날 세월호 유가족이 선동세력에 의해 조종당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이로인해 나라경제가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세월호 사고는 해상교통사고에 불과하다며 단순 사고로 폄하하기도 했다. 김성광 기자 


기무사의 세월호 관련 티에프는 또 보수단체들이 이른바 시민단체 집회에 대항하는 맞불 집회를 열 수 있도록 이른바 좌파집회정보를 달라는 요청에 응해 세월호 사건 관련 시국 집회 정보를 제공한 사실도 확인됐다. ‘○○ 회장의 좌파 활동정보 요청 관련 협조 결과란 문서는 ○○가 좌파 정보를 빠르게 입수하여 종북세 맞불 집회 개최 중, 반면 ○○가 보수단체임에도 관련 정보가 없어 적시적인 대응 곤란이라고 판단한 뒤 좌파 시위계획 등 좌파 대응을 위한 정보를 실시간 제공 요망이라고 보고했고, ‘진보단체 집회 시위 관련이란 제목의 문서는 세월호 추모집회가 20144261830분 동화면세백화점 앞에서 열린다는 정보를 보수단체에 제공했다고 밝히고 있다.

국방부 조사 티에프는 이런 조사 내용을 국방부 검찰단에 이첩해 위법사항 여부에 대해 확인할 예정이며 세월호 진실규명 특별법에 의해 활동 예정인 사회적 참사특별조사위원회에 관련 자료 제공 등 적극 협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박병수 선임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첫페이지  |   코레아뉴스  |   성명서  |   통일정세  |   세계뉴스  |   기고

Copyright ⓒ 2014-2018 박근혜정권, 국군기무사령부 세월호 가족 사찰 수구세력에 맞불집회 지원 > 코레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