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백두산 등정 > 코레아뉴스

본문 바로가기
코레아뉴스

해외동포뉴스 |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백두산 등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9-20 20:51 댓글0건

본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일 오전 백두산 천지에서 손을 잡아 올렸다. 사진 : 조선중앙통신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백두산 등정 


조선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20일 백두산 천지를 방문하였다.

 

코레아뉴스 편집실 아래는 관련기사

 

문 대통령 남쪽 국민들도 백두산 관광 올 수 있는 시대 곧 올 것

 

평양공동취재단, 최지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이제 첫걸음이 시작됐으니 이 걸음이 되풀이되면 더 많은 사람들이 오게 되고, 남쪽 일반 국민들도 백두산으로 관광 올 수 있는 시대가 곧 올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함께 백두산 천지를 방문해 이 같은 소감을 남겼다.

 

문 대통령은 "제가 (김정은) 위원장께 지난 4.27 회담 때 말씀드렸다. 한창 백두산 붐이 있어서 우리 사람들이 중국 쪽으로 백두산을 많이 갔다. 지금도 많이 가고 있지만, 그때 나는 중국으로 가지 않겠다, 반드시 나는 우리 땅으로 해서 오르겠다 그렇게 다짐했다"라며 "그런 세월이 금방 올 것 같더니 멀어졌다. 그래서 영 못 오르나 했었는데 소원이 이뤄졌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 위원장은 "오늘은 적은 인원이 왔지만 앞으로는 남측 인원들, 해외동포들 와서 백두산을 봐야죠"라며 "분단 이후에는 남쪽에서는 그저 바라만 보는 그리움의 산이 됐으니까"라고 답했다.

 

이어 김 위원장이 "오늘 천지에 내려가시겠느냐"고 제안하자, 문 대통령은 웃으며 ""라고 답한 뒤 "천지가 나무라지만 않는다면 손이라도 담궈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어제, 오늘 받은 환대를 생각하면, 서울로 오신다면 답해야겠다"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던 중 천지 물을 물병에 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던 중 천지 물을 물병에 담고 있다.ⓒ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방문 3일째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의 안내를 받으며 20일 화창한날씨 속 방문한 백두산 천지.

평양방문 3일째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의 안내를 받으며 20일 화창한날씨 속 방문한 백두산 천지.ⓒ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남북정상회담 3일째인 20일 오전 문재인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가 백두산 장군봉을 방문한 후 백두산 천지로 이동히기 위해 케이블타로 향하고  있다. 

평양남북정상회담 3일째인 20일 오전 문재인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가 백두산 장군봉을 방문한 후 백두산 천지로 이동히기 위해 케이블타로 향하고 있다.ⓒ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정상회담 사흘째인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올라 손을 맞잡아 들어올리고 있다. 

평양정상회담 사흘째인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올라 손을 맞잡아 들어올리고 있다.ⓒ평양사진공동취재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첫페이지  |   코레아뉴스  |   성명서  |   통일정세  |   세계뉴스  |   기고

Copyright ⓒ 2014-2018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백두산 등정 > 코레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