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서해 ‘제3국 불법조업 선박 정보교환’ 채널 10년 만에 복원 > 코레아뉴스

본문 바로가기
코레아뉴스

남코레아뉴스 | 남북, 서해 ‘제3국 불법조업 선박 정보교환’ 채널 10년 만에 복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11-02 20:44 댓글0건

본문

서해북방한계선(NLL) 인대에서 불법 조업 중인 중국 어선들(자료사진 )ⓒ뉴시스

 

남북, 서해 3국 불법조업 선박 정보교환채널 10년 만에 복원

 

국방부 한반도 평화 구축에 의미있는 조치 될 것

 

신종훈 기자 : 민중의소리

 

남북 군사당국은 서해북방한계선(NLL) 일대의 제3국 불법조업 선박에 대한 일일 정보교환을 재개했다고 국방부가 3일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남북 군사당국은 오늘 오전 9시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통해 서해 해상에서 조업 중인 '3국 불법조업 선박 현황'을 상호 교환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남북은 지난 200464일 제2차 장성급군사회담에서 채택한 '6.4합의서'에서 '3국 불법조업 선박 정보교환''우발충돌방지망 구축' 등을 합의했으나 20085월에 중단된 바 있다. 이번 해상정보 교환 재개는 남북간에 중단됐던 중요 군사채널이 10년 만에 완전히 복원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6.4합의' 복원은 서해 중국 불법조업 어선을 단속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남북 함정간 우발적 충돌을 예방하고 서해상 어족자원을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남북간 군사적 신뢰구축 조치의 일환이다.

 

이는 남북 군 수뇌부가 '9.19 군사분야합의서'에서 합의한 내용이기도 하다. 구체적으로는 "서해상에서의 군사적 적대행위 중지, 시범 공동어로구역 및 평화수역 설정과 연계해 서해상 군사적 긴장완화와 신뢰구축에 기여"하는 데에 목적이 있다.

 

국방부는 "최근 남북 군사당국간 추진되고 있는 지상·해상·공중에서의 적대행위 중지, JSA 비무장화 등과 함께 한반도 평화 구축에 의미있는 조치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남북군사당국은 115일부터 예정된 한강하구 공동조사 등 '9.19 군사분야 합의서'가 차질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공동의 노력을 지속 경주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은 지난 71일 서해상 우발적 충돌 방지를 위한 조치로 남북 함정간 해상 핫라인인 '국제상선공통망'10년 만에 정상화하기도 했다.

지난 9월 19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과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이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에 서명한 뒤 들어보이고 있는 모습 

지난 919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과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이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에 서명한 뒤 들어보이고 있는 모습ⓒ평양사진공동취재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첫페이지  |   코레아뉴스  |   성명서  |   통일정세  |   세계뉴스  |   기고

Copyright ⓒ 2014-2018 남북, 서해 ‘제3국 불법조업 선박 정보교환’ 채널 10년 만에 복원 > 코레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