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위대한 경제대국' 발언한 트럼프 속내는? > 코레아뉴스

본문 바로가기
코레아뉴스

남코레아뉴스 | '조선 위대한 경제대국' 발언한 트럼프 속내는?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02-04 22:44 댓글0건

본문

 

'조선 위대한 경제대국' 발언한 트럼프 속내는?


이정섭 기자 : ⓒ 자주시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 발표는 5(현지시간) 예정된 국정연설이나 그 직전에 발표할 예정이라며김정은 조선 국무위원장은 조선을 가장 위대한 경제대국으로 만들 기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3(현지시간) 미국 CBS방송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해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은 국정연설이나 그 직전에 알게 될 것이며 회의는 이미 확정됐다. 김정은 국무 위원장과 나는 이 회의를 기대하고 있으며, 엄청난 진전을 이뤄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내가 대통령이 되기 이전 우리는 조선과 전쟁을 치룰 것처럼 보였지만, 현재 우리는 아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조선에 억류했던(체포됐던) 미국 인질들(간첩들)이 귀국했고, 한국전 참전용사 유골들이 돌아오기 시작했다."며 조선이 조미 정상회담의 약속을 충실히 지키고 있음을 분명히 했다.

또 트럼프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조선을 경제대국으로 만들 기회, 즉 조선을 세계 가장 위대한 경제대국으로 만들 기회를 가졌다"고 말했다. "그러나 핵무기로, 현재 진행중인 핵무기 (개발)로는 그렇게 할 수 없을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그는 김정은 국무 위원장과의 개인적으로도"나는 그를 좋아하고 그와 잘 어울리며, 우리는 환상적인 케미스트리(공감대)’를 갖고 있다"고 호감을 나타냈다.

트럼프의 조선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한 극찬은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다. 이 지점에서 의문이 일 수 밖에 없다. 예전의 미국의 정상들과 추종국 그리고 언론은 조선을 동토의 왕국, 또는 테러국가, 3대세습에 의한 독재국가, 반인권국가, 국민을 굶어 죽이는 나라, 등등 이루 헤아릴 수 없는 비방중상과 왜곡, 중상 모략과 제재 압살에 나서며 밟아 없애버릴 궁리에 몰두했다.

그런 반조선 고립압살의 왕초인 미국이 갑자기 고무 찬양에 가까운 소리를 해대니 뭔가 이상하게 들리는 것은 인지상정 이라 하겠다.

트럼프의 "김정은 위원장이 가장 위대한 경제 대국을 이룩할 기회를 갖게 될 것" 이라고 밝힌 것은 이미 조선이 이룩할 수 있는 기회가 아니라 준비 되어 있다는 것이다. 조선이 경제 대국으로 가기 위해서는 경제적 토대와 함께 제재압살을 무력화 시킬 수 있는 군사력과 정치력, 외교력, 과학 기술력, 자원력이 필 수 불가결한 요소다. 그렇게 볼 때 조선은 이 모든 조건을 충족하고도 남음이 있다 하겠다.

트럼프는 이번 대담에서 자신이 '부동산 장사꾼'이라고 밝혔다. 그런 그의 말은 다시 뒤집으면 "미국은 조선이 이룩하는 위대함의 공동 번영에서 소외 되지 않고 동참 할 수 있게 됐다"는 고백으로 해석하면 틀림이 없을 것이다. 그러니 트럼프의 조선과의 협상이나 회담을 '엄청나다'고 표현 하는 것은 단지 수식어가 아님을 알 수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첫페이지  |   코레아뉴스  |   성명서  |   통일정세  |   세계뉴스  |   기고

Copyright ⓒ 2014-2019 '조선 위대한 경제대국' 발언한 트럼프 속내는? > 코레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