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군 지만원과 같은 수준의 자한당 광주항쟁정신을 다시금 우롱 하고 있다. > 코레아뉴스

본문 바로가기
코레아뉴스

해외동포뉴스 | 사기군 지만원과 같은 수준의 자한당 광주항쟁정신을 다시금 우롱 하고 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02-08 21:53 댓글0건

본문


사진 :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 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 지만원 씨가 참석한 가운데 오월 어머니회 회원들이 공청회장 밖에서 항의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사기군 지만원과 같은 수준의 자한당 광주항쟁정신을 다시금 우롱 하고 있다.

 

광주항쟁을 북한의 개입이라 허무맹랑한 주장과 글을쓴 지만원을 자유한국당은 국회에 데려다 공쳥회를 벌였다.

 

자한당은 참으로 한심한 진실왜곡 사기정당이다.  이런 한심한 자들을 위해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지말고 사기와 명예홰손죄로 감옥으로 보내야 한다. 

 

코레아뉴스 편집실 아래는 서울의 소식

 

 

국회서 지만원 초청공청회 연 자유한국당…광주서 온 5월 어머니들 강력 반발

 

여야, 자유한국당 겨냥 국민 우롱하냐비판 쇄도

 

남소연 기자 : 민중의소리


국회에서 '극우 논객' 지만원 씨를 초청한 '5.18 진상규명 공청회'가 열려 논란이 되고 있다. 과거부터 광주민주화운동을 북한군의 소행이라며 광주 시민들을 모욕한 당사자를 국회까지 불러들여 왜곡된 주장을 펼칠 수 있게 만든 것이다.

 

공청회 소식이 전해지자 광주에서 여의도까지 한달음에 달려온 5월 어머니들은 "우리가 빨갱이냐"라며 강력 반발했고,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정당들도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라며 비판했다.

 

5월 단체 "광주를 모욕말라" 강력항의


"빨갱이 밀어내자" 폭력 행사한 보수 단체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의원 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 지만원 씨가 참석한 가운데 5.18 단체 회원들이 기습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 :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의원 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 지만원 씨가 참석한 가운데 5.18 단체 회원들이 기습시위를 벌이고 있다.ⓒ김슬찬 기자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청회는 지 씨를 비롯해 1500여명이 보수 성향 시민들이 참석하면서 인산인해를 이뤘다.

 

해당 공청회는 지 씨를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으로 강력 추천한 김진태·이종명 의원이 주최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인 백승주 의원과 원내대변인인 김순례 의원과 이완영 의원도 참석해 축사를 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축사가 이어지던 중, 행사장 뒤쪽에서 5월 어머니들과 5.18기념재단 관계자들이 거센 항의를 시작했다. 이들은 '진실은 거짓을 이긴다', '광주를 모욕하지 말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공청회에 반발했다.

 

그러자 보수단체 회원들이 현수막을 빼앗아 찢고, 5월 단체 회원들의 멱살을 잡고 현장에서 끌어내려고 시도해 현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보수단체 회원들은 "빨갱이 아니냐", "밀어내버리자"며 몸싸움을 벌였다.

 

공청회를 막기 위해 광주에서 국회까지 달려온 5월 어머니들은 "우리가 빨갱이냐", "거짓말쟁이들"이라며 분노를 토해냈다.

 

욕설과 고성이 뒤덮인 국회 의원회관은 경찰이 출동하고 나서야 정리됐다. 공청회장 안에서는 지만원 씨가 "5.18 역사는 좌익들만의 전유물이 아니다"라며 "북한군 개입은 이미 증명된 사실"이라는 '거짓 주장'을 이어갔다. 자유한국당 의원들도 축사를 통해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폄훼하며 지 씨의 주장을 거들었다.

 

지만원에 멍석 깔아준 자유한국당 향해

여야 "강한 유감…역사 왜곡에 동조하냐"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의원 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이종명 의원, 지만원 씨 등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의원 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이종명 의원, 지만원 씨 등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광주민주화운동을 모욕한 지 씨를 초청한 공청회는 이미 시작하기 전부터 큰 논란이 예상됐다. 5월 단체는 물론이고 정치권 안팎에서는 당장 공청회를 취소해야 한다고 촉구했지만, 자유한국당은 당 차원의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침묵을 유지했다.

 

여야 정당은 지 씨가 '민의의 전당'이라 불리는 국회에서 광주민주화운동을 모욕하도록 멍석을 깔아준 자유한국당을 향해 일제히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공청회는) 자유한국당의 5.18 역사 인식이 지만원의 망상에 기댄 참담한 수준임을 보여주는 동시에 역사 왜곡에 동조하고 지금도 고통받고 있는 5.18 피해자와 광주의 원혼들에 대한 심각한 모독 행위"라며 "자유한국당이 지만원이 주장하는 허무맹랑하고 사기에 가까운 소위 북한 특수부대 광주 잠입설을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5.18 진상규명의 주제로 내세운다는 자체가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도 논평을 통해 "5.18 북한 개입설을 주장하다 사법적 심판이 끝난 지만원에게 멍석까지 깔아준 것도 모자라 악의적으로 국민 분열을 조장하려는 의도가 분명해졌다""자유한국당의 5.18 왜곡과 진상규명 방해 행위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도 같은 날 논평을 통해 "국회에서 국민과 광주를 우롱하는 자리를 만든 자유한국당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자신의 이익을 위해 국회를 더럽히고 끝까지 진실을 감추려고 한다면 정치적으로도, 역사적으로도 청산의 대상이 될 뿐"이라고 강력히 경고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첫페이지  |   코레아뉴스  |   성명서  |   통일정세  |   세계뉴스  |   기고

Copyright ⓒ 2014-2019 사기군 지만원과 같은 수준의 자한당 광주항쟁정신을 다시금 우롱 하고 있다. > 코레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