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본 동포들 유치원 무상화 배제 항의 대규모 시위 > 코레아뉴스

본문 바로가기
코레아뉴스

해외동포뉴스 | 재일본 동포들 유치원 무상화 배제 항의 대규모 시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11-04 18:17 댓글0건

본문

사진 : 조선학교 유아교육 무상화 제외 조처에 반대하는 재일동포와 일본 시민들이 2일 ‘조선학교 유치원 차별하는 정책 용서할 수 없다’라고 쓴 펼침막을 들고 거리를 행진하고 있다


재일본 동포들 유치원 무상화 배제 항의 대규모 시위

재일본 동포들 유치원 무상화 배제 항의 대규모 시위를 도꾜시에서 벌였다고 한겨레 특파원이 보도하였다.

코레아뉴스 편집실   아래는 한겨레신문 보도 전문  


“유치원 무상화, 조선학교 왜 빼나”…재일동포들 이례적 시위

도쿄 도심에서 2.3㎞ 거리행진

소비세 인상분으로 지원하면서

똑같이 세금 내는데 왜 차별하나

아기 보듬은 어머니들 목청 돋워


“‘달라도 괜찮아요.’ 아이들이 유치원 학예회에서 불렀던 노랫말에 감동을 받은 일이 지금도 기억납니다. (재일동포) 아이들이 차별을 받을 이유는 하나도 없어요.”


2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히비야공원 야외음악당에서 아기를 둘러업은 채 무대에 오른 재일동포 어머니 한명이 울먹이는 목소리로 호소했다. 이날 히비야공원에서는 조선학교 유아교육 무상화 배제 조처에 항의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5500명이 참가(주최 쪽 집계)한 집회 뒤 참가자들은 1시간 동안 2.3㎞ 거리행진을 했다. 일본에서 대규모 거리행진 시위 자체도 드물거니와 재일동포들이 대규모 거리 시위를 벌이는 일은 더욱 이례적이다.


거리행진에는 아이 손을 잡은 어머니와 아버지, 유모차를 태운 아이를 동반한 가족이 참여한 모습도 눈에 띄었다. 긴자를 거쳐 도쿄역까지 도쿄 도심 한복판을 가로지르는 행진에, 지나가던 일본 시민들이 무슨 일인지 놀란 눈길로 쳐다보기도 했다. 조선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총련) 국제통일국 부국장은 이 정도 대규모 인원의 동포가 참여한 거리행진 시위는 예전의 조선학교 고교 무상화 제외 조처 항의집회 이후 7년여 만의 일이라며 앞으로는 무상화에서 제외된 다른 외국인학교들과도 연대해 문제 제기를 확대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재일동포들이 거리에 쏟아져 나온 이유는 아베 신조 일본 정부가 지난달 1일 소비세(부가가치세)율 인상과 함께 유아교육 무상화 정책을 시작하면서, 일본 법률상 각종 학교에 해당하는 외국인학교는 대상에서 제외했기 때문이다. 일본 정부는 유치원과 보육원(어린이집) 교육비를 정부가 일부 지원하는 유아교육 무상화 정책 대상에서 조선학교를 포함한 외국인학교는 다종다양한 교육을 하고 있다는 이유로 배제했다. 교육의 질을 담보할 수 없다는 논리다.


외국인학교 부설 유아교육기관은 일본 전역에 약 90여곳이 있는데 절반에 육박하는 40여곳이 조선학교 부속 시설이다. 조선학교 유아교육 무상화 제외 조처에 대해 일본 각지의 조선학교 학부모들과 일본 시민들이 태어날 때부터 차별을 하는 것이라고 계속 비판했으나, 일본 정부는 귀를 기울이지 않고 있다. 더구나 일본 정부가 유아교육 무상화에 쓸 재원으로 한해 7천억엔 이상을 책정했는데 재원은 재일동포나 일본인 구별 없이 징수하는 소비세 인상분에서 충당한다. 한 참가자는 소비세는 (일본인과 재일동포) 아이들까지 모두 내는 돈 아니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아기띠를 메고 단상에 오른 어머니는 아이들이 자신에 대해 자신과 긍지를 갖고 생활할 수 있도록 목소리를 내겠다고 다짐했다. 재일동포의 한 학부모는 어떻게 아이들 가슴을 칼로 찌르는 것과 같은 짓을 할 수 있느냐고 호소했다.


집회 뒤 참가자들은 아이들에게 교육받을 권리를 빼앗지 말라고 외치며 행진했다. 일부 참가자들은 조선학교 유치원 아이들이 고사리손으로 그린 그림펼침막을 들었다. “친구들에게 따돌림받게 하지 말아라가 적힌 펼침막을 든 사람도 있었다. 거리행진 과정에서 극우 인사로 보이는 누군가 확성기를 든 채 행진 참가자들을 비난하기도 했다. 하지만 혐한 반대운동 활동가(카운터)들이 나서 더는 헤이트 스피치(혐오 발언)를 하지 말라고 쓴 펼침막을 들고서 이 사람을 둘러싸며 행진 참가자들과 분리시켰다.

도쿄/·사진 조기원 특파원


재일동포와 일본 시민들이 2일 도쿄 지요다구 히비야공원에서 조선학교 유아교육 무상화 제외 조처에 반대하는 집회에 참석해 있다.

재일동포와 일본 시민들이 2일 도쿄 지요다구 히비야공원에서 조선학교 유아교육 무상화 제외 조처에 반대하는 집회에 참석해 있다.

조선학교 유아교육 무상화 제외 조처에 반대하는 재일동포와 일본 시민들이 2일 거리 행진 시위를 하고 있다. 조선학교 유치원 아이들이 그린 그림으로 만든 펼침막도 보인다.

조선학교 유아교육 무상화 제외 조처에 반대하는 재일동포와 일본 시민들이 2일 거리 행진 시위를 하고 있다. 조선학교 유치원 아이들이 그린 그림으로 만든 펼침막도 보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첫페이지  |   코레아뉴스  |   성명서  |   통일정세  |   세계뉴스  |   기고

Copyright ⓒ 2014-2019 재일본 동포들 유치원 무상화 배제 항의 대규모 시위 > 코레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