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한국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 기술 미완성 평가 > 코레아뉴스

본문 바로가기
코레아뉴스

북코레아뉴스 | 조선, 한국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 기술 미완성 평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1-09-21 07:25 댓글0건

본문



조선, 한국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 기술 미완성 평가

 

조선의 장창하 국방과학원장은 지난 915일 한국의 첫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잠수함 시험발사와 관련해 기술적 측면을 해설하면서 기본인 수중발사에서 해결해야 할 복잡한 유체 흐름 해석을 비롯한 핵심적인 수중발사기술을 아직 완성하지 못하고 있다 하며 의미 없는 자랑용 자체 위안용이라고 20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하였다.

코레아뉴스 편집실     아래는 조선중앙통신 보도 전문 

 

남조선의 서투른 수중발사탄도미싸일

 

나는 이번에 남조선이 공개한 보도자료들과 시험발사장면들을 구체적으로 들여다보았다.

 

분명 잠수함발사탄도미싸일이 아니였다.

 

공개된 사진대로라면 전형적인 지상대지상전술탄도미싸일의 구조와 형태를 갖추었으며 비밀상 의도적인 사진가공처리가 없었다면 분명 사진속의 미싸일은 수중무기와는 거리가 먼 쉽게 말하여 제 모양새를 갖추지 못한 어딘가 부실한 무기로 보였다.

 

이 의문의 미싸일은 남조선군이 이미 보유한 단거리지상대지상탄도미싸일 《현무》계렬의 미싸일이라고 보아진다.

 

미싸일의 외형은 길이가 6m가 되나마나하고 직경은 800㎜미만으로 추산되며 분출화염의 크기로 보아 사거리가 500㎞미만인 전술탄도미싸일로 판단한다.

 

출수후 탄두머리부덮개분리방식을 보면 인디아의 전술급 잠수함발사탄도미싸일 《K-15》를 모방했다는것을 알수 있다.

 

전술급미싸일은 발사질량이 작아 파도나 해류,잠수함의 기동속도에 의한 영향을 심하게 받으므로 깊은 심도에서 발사하자면 수중자세유지를 잘해주어야 하며 그렇지 못할 경우 출수자세각과 자세각속도변화가 대단히 커져 미싸일의 자세를 유지하기 힘들게 된다.

 

남조선이 이번에 실시했다는 시험발사장면을 보면 수중에서 능동적인 자세유지는 하지 않고 랭발사기술만 적용하면서 심도가 낮은 상태에서 발사하였다는것을 알수 있다.

 

출수후 미싸일의 발동기가 점화될 때까지 자세가 기울어지지 않았고 물기둥과 물부착량이 작은것을 보면 발사심도가 매우 낮은데서 발사하였으며 작전기동중발사가 아니라 정지상태 또는 미속기동시에 발사했다는것을 어렵지 않게 알수 있다.

 

이것은 잠수함발사탄도미싸일에서 기본인 수중발사에서 해결해야 할 복잡한 류체흐름해석을 비롯한 핵심적인 수중발사기술을 아직 완성하지 못하고있다는것을 보여준다.

 

한마디로 어딘가 서투른 《작품》이라고 해야 할것이다.

 

노린 목적은 몰라도 어쨌든 내 생각에는 군사전문가들이 누구나 의문시할 미싸일발사장면이라도 서둘러 공개한것을 보면 남조선이 자체로 잠수함발사탄도미싸일을 보유했다는 사실을 다급히 세상에 알려야 했던것으로 보인다.

 

실지 수중속 작전환경에서 운용할수 있고 위력상측면에서 전쟁상황에 크게 영향을 줄수 있는 온전한 잠수함발사탄도미싸일을 개발하려면 어려운 고난도의 기술이 요구되며 그 개발과정에는 여러가지 경험을 쌓게 된다.

 

잠수함에 탑재하여 발사하는 수중발사탄도미싸일은 잠수함이라는 특수하고 비좁은 공간에서 운용하는 무기라는데로부터 형태적으로나 구조 및 동작특성 그리고 기술적측면에서 지상미싸일과는 판이하고 특수한것이며 따라서 복잡한 기술을 요구하는 말그대로 첨단무기체계인것이다.

 

단지 지상미싸일을 물속을 통과시켜 수면우로 띄워놓은 후 점화시켜 날려보낸다고 하여 자기 형태와 기능을 다 갖춘 수중발사탄도미싸일이라고 할수는 없는것이다.

 

비좁은 잠수함에서 발사하는 미싸일은 외형에서부터 지상미싸일과 전혀 다르며 기술적으로 수중속 작전환경 즉 깊은 심도 그것도 기동중 그리고 각이한 해양기상학적특성과 환경을 고려해야 한다는 까다로운 중요발사조건들이 모두 만족되여야 한다.

 

따라서 미싸일조종성이 제일 중요하다.

 

남조선이 공개한 미싸일발사장면을 보면 발사체의 비행시 조종 및 안정성보장을 위해 발사체에 접이식날개를 달았으며 자세조종을 공기타나 가스타로 하는것으로 보인다.

 

발사체에 접이식날개를 붙였다는것만으로도 초보적인 단계에 있음을 알수 있다.

 

실지 잠수함발사탄도미싸일은 수중통과시 받게 되는 여러가지 섭동작용으로 출수후 30°정도로 자세가 심히 기울어져도 자세를 자체로 바로잡을수 있는 자세조종방식을 택하고 강력한 조종능력을 실현하여야 한다.

 

또한 수중통과시 자세를 유지하는것이 매우 중요하기때문에 수중발사탄도미싸일개발과정에는 비행체후부에 격자식날개를 붙이는 경우도 있다.

 

우리도 역시 이러한 과정을 다 거쳤다.

 

지금 우리 국가를 포함한 세계 잠수함발사탄도미싸일보유국들의 수중발사탄도미싸일들은 대부분 회전분출구에 의한 추진력벡토르조종을 실현한다.

 

이번에 남조선이 공개하고 크게 광고한 미싸일이 수중발사탄도미싸일이라고 볼 때 초보적인 걸음마단계수준에 불과한것으로 평가한다.

 

또한 실용성측면에서도 많은 군사전문가들이 회의적인 시각으로 볼것이다.

 

그것은 수백㎞정도의 사거리와 기껏 1~2t의 상용탄두밖에 탑재하지 못하며 재래식잠수함에서 운용된다는데로부터 이 미싸일은 의미없는 《자랑용》,《자체위안용》으로밖에 될수 없기때문이다.

 

최근에 남조선이 탄두중량을 3t으로 늘인다는 말도 있지만 그래 봤자 수십,수백kt급핵탄두를 장착한 나라들의 잠수함발사탄도미싸일과는 어깨를 나란히 할수 없는것이다.

 

남조선이 공개한 자국기술의 잠수함발사탄도미싸일은 전쟁에서 효과적인 군사적공격수단으로는 될수 없을것이다.

 

아직은 남조선의 잠수함발사탄도미싸일을 전략전술적인 가치가 있는 무기로,위협적인 수단으로 받아들일 단계는 아니다.

 

그러나 우리는 남조선의 수중발사탄도미싸일의 발전정도나 그 구실여부를 떠나 남조선이 잠수함무기체계개발에 집착하고있다는데 주의를 돌리며 그 속내를 주시해보고있다.

 

남조선의 의욕적인 잠수함무기체계개선노력은 분명 더욱 긴장해질 조선반도의 군사적긴장을 예고하게 하며 동시에 우리를 재각성시키고 우리가 할바를 명백히 알게 해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첫페이지  |   코레아뉴스  |   성명서  |   통일정세  |   세계뉴스  |   기고

Copyright ⓒ 2014-2021 조선, 한국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 기술 미완성 평가 > 코레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