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정치의 한복판에 뛰어든 검찰, 적폐세력의 몸통이다” > 회원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회원게시판

민중당, “정치의 한복판에 뛰어든 검찰, 적폐세력의 몸통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09-05 20:56 댓글0건

본문


민중당, “정치의 한복판에 뛰어든 검찰, 적폐세력의 몸통이다”
백남주 객원기자 : ⓒ 자주시보

검찰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주변에 대한 대대적 압수수색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민중당이 검찰의 행보를 비판하고 나섰다.

 

민중당은 5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검찰은 검찰개혁사법개혁 저항으로 의심되는 정치개입을 당장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민중당은 인사청문회도 하기 전에 검찰의 압수수색은 초유의 일이라며 장관 후보자에 대한 적격성 여부는 일차적으로 국회가 인사청문회에서 심사해야함에도 논란을 감수하며 검찰이 정치의 한복판에 뛰어든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민중당은 기소권의 독점은 물론수사권과 자체 수사 인력까지 가지고 무소불위의 권력을 행사하는 검찰은 개혁대상 1순위라며 검찰은 그동안 검경수사권 조정공수처 설치 등 검찰개혁사법개혁에 대해 기득권을 놓지 않으려 강력히 반발해왔다고 지적했다.

 

민중당은 이전에도 민주정부가 검찰개혁에 나선 적이 있으나 모두 실패하였다며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검찰의 저항이 완강했고검찰은 정권의 힘이 빠질 때쯤 검찰권을 휘둘러 오히려 정권의 레임덕을 촉진시켰다검찰이 이 시점에서 압수수색에 나선 저의가 의심받는 이유도 이 점이라고 주장했다.

 

민중당은 검찰개혁 없이 민주주의 없다며 검찰총장이 윤석열로 바뀌었다고 개혁대상이 개혁주체가 되는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민웅 경희대 미래문명원 교수는 4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현재 검찰 수사가 검찰개혁을 반대하는 검찰 쿠테타의 양상을 드러내고 있다며 윤석열 총장이 검찰개혁이 아닌 검찰조직 보호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고 지적해 논란이 되고 있다.

 

-------------------------------------------------------------

[신창현 대변인 논평정치의 한복판에 뛰어든 검찰적폐세력의 몸통이다.

 

검찰이 8월 27일 조국 후보자 주변을 전격적으로 압수수색 한 이후 압수수색이 전방위적으로 확대되고 있다자유한국당의 몽니로 인사청문회가 정상적으로 열리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검찰의 칼날에 조국 후보자의 운명이 걸려 있는 형국이다.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정치권의 공방과 의혹제기고소·고발은 의례 있어왔으나 인사청문회도 하기 전에 검찰의 압수수색은 초유의 일이다장관 후보자에 대한 적격성 여부는 일차적으로 국회가 인사청문회에서 심사해야함에도 논란을 감수하며 검찰이 정치의 한복판에 뛰어든 이유가 무엇인가?

 

기소권의 독점은 물론수사권과 자체 수사 인력까지 가지고 무소불위의 권력을 행사하는 검찰은 개혁대상 1순위다당연히 검찰개혁은 촛불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다그럼에도 검찰은 그동안 검경수사권 조정공수처 설치 등 검찰개혁사법개혁에 대해 기득권을 놓지 않으려 강력히 반발해왔다.

 

이전에도 민주정부가 검찰개혁에 나선 적이 있으나 모두 실패하였다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검찰의 저항이 완강했고검찰은 정권의 힘이 빠질 때쯤 검찰권을 휘둘러 오히려 정권의 레임덕을 촉진시켰다검찰이 이 시점에서 압수수색에 나선 저의가 의심받는 이유도 이 점이다.

 

검찰개혁 없이 민주주의 없다거듭 강조하지만 검찰은 개혁의 주체가 아니라 개혁의 대상이다검찰총장이 윤석열로 바뀌었다고 개혁대상이 개혁주체가 되는 것은 아니다검찰이야말로 적폐세력의 몸통이다.

 

검찰은 검찰개혁사법개혁 저항으로 의심되는 정치개입을 당장 중단해야 할 것이다.

 

2019년 9월 5

민중당 대변인 신창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첫페이지  |   코레아뉴스  |   성명서  |   통일정세  |   세계뉴스  |   기고

Copyright ⓒ 2014-2019 민중당, “정치의 한복판에 뛰어든 검찰, 적폐세력의 몸통이다” > 회원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