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4곳서 치명적 생화학균 실험 > 회원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회원게시판

주한미군 4곳서 치명적 생화학균 실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10-30 19:46 댓글0건

본문



미 국방부 합동생화학방어국(JPEO-CBD) 홈페이지 모습
미 국방부 합동생화학방어국(JPEO-CBD) 홈페이지 모습ⓒJPEO-CBD 홈페이지 캡처

미국이 부산항 8부두 등 한국 내 주한미군 기지 4곳에서 생화학 실험을 계속 진행하고 있지만, 국방부는 파장을 우려해 이를 감추기에 급급한 해명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인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사하갑)실이 최근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생화학 실험을 주관하는 미 생화학방어합동참모국(JPEO-CBRND)은 올해 1월 9일 ‘보툴리눔 톡소이드(독소)’ 등 생화학 물질을 주한미군 평택기지 등 4곳에 발송했다. 

이와 관련해 부산일보는 29일, 해당 자료를 인용해 “부산항 8부두에서 생화학방어 프로그램 ‘센토(CENTAUR)’를 진행 중인 주한미군이 8부두에 ‘시료 분석 시설(Sample Analysis Facility)’까지 차려 놓고 시험용 생화학 물질을 들여온 것으로 확인됐다”고 단독 보도했다.

국방부는 이날 해당 보도가 파문을 일으키자, 입장 자료를 통해 “한미 양국은 지난 2015년 주한미군이 사균 샘플을 한국 내로 반입 시 관련 정보를 한국 측에 통보하도록 SOFA(소파) 운영절차를 개선했다”면서 “현재까지 사균 샘플의 국내 반입 사례는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산일보) 기사에 언급된 물질들은 무독화된 단백물질로서, 반입 정보 통보 대상인 사균 샘플과는 전혀 다른 물질”이라고 강조했다. 쉽게 말해 주한 미군은 통보 대상도 아닌 물질을 통보한 것이며, 사균 샘플도 아니라서 위험성도 전혀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기자가 최인호 의원실에서 받은 문서와 취재한 결과를 종합하면 국방부의 해명은 앞뒤가 맞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해명을 반박하자 국방부는 질병관리본부(질본)가 공식 창구라고 떠넘겼으나 질본 역시 분명한 설명을 하지 못했다. 

미군은 지난해 12월, 한미 간 소파 운영규정에 따라 올해 1분기에 ‘보툴리눔 톡소이드’와 ‘포도상구균 톡소이드’를 112ng(나노그램)씩을 1월 9일에 국내 4곳의 주한미군 기지로 발송한다고 통보했다. 특히, 보툴리눔은 단 1g으로 100만 명을 살상할 수 있는 치명적인 물질이다.

질병관리본부가 주한미군으로부터 통보받은 톡소이드(독소) 반입 예정 내용을 산업통상자원부로 다시 통보한 문서. ‘비활성화된 생물 실험 샘플 반입 보고서’를 첨부했다.
질병관리본부가 주한미군으로부터 통보받은 톡소이드(독소) 반입 예정 내용을 산업통상자원부로 다시 통보한 문서. ‘비활성화된 생물 실험 샘플 반입 보고서’를 첨부했다.ⓒ최인호 국회의원실 제공

해당 내용은 ‘SOFA 질병예방통제 분과위원회’를 맡은 질병관리본부(위기분석국제협력과)로 발송됐고, 국내 수신처는 생화학 실험을 진행하고 있는 부산항 8부두 시료분석실과 전북 군산시 미 공군기지 제8의료지원대, 경기도 미 오산공군기지 제51의무전대,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등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30일, ‘미군으로부터 통보까지 받았는데, 국내 반입 사례는 없다고 한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사균화된 샘플은 들어온 것이 없다는 의미였다”고 말을 바꿨다. 이 관계자는 ‘무독화된 단백물질(톡소이드)과 사균 샘플의 차이는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질본에 물어보라”며 답변을 떠넘겼다. 

질본 관계자는 이에 관해 “미 측으로부터 해당 물질의 반입 통보를 사전에 받은 것은 맞다”면서 “다만 톡소이드가 질본이 담당하는 사균화된 샘플로 볼 수는 없어 해당 사항을 산업통상자원부에 다시 통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질본 관계자, “어느 용도로도 사용 가능... 정확한 목적 몰라 산업부 재통보” 실토

익명을 요구한 질본의 또 다른 관계자는 ‘톡소이드도 얼마든지 생물무기 실험이나 개발에 쓰일 수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주한미군이 해당 물질을 무엇에 사용하는지는 알지 못한다”면서 곤혹감을 나타냈다. 이 관계자는 “연필도 어느 용도로도 사용할 수는 있다”는 말로 답변을 대신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30일, ‘국방부가 마치 미군이 반입한 물질이 아무 위험성이 없다고 나서서 강조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기자의 지적에 “질본에 구두로 물어봐서 답변을 한 것”이라고 둘러댔다. 하지만 이 관계자는 ‘질본 관계자도 위험성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고 기자가 재차 캐묻자 답변을 회피했다. 

질본 관계자도 미군의 통보 사실에 관해 처음에는 “미 측에서 사균 샘플은 아니지만, 투명성 확보 차원에서 통보한 것으로 안다”고 답변했다. 이에 관해 기자가 ‘미군이 통보할 의무도 없는 내용을 자진해서 통보했다는 것이냐’고 묻자 답을 하지 못했다. 

이 관계자는 미군이 보낸 문서도 ‘비활성화된 생물 실험 샘플 반입 보고서(Inactivated_Bio_Test_ Sample_Entry_Report)’이라고 돼 있다고 지적하자 “사실, 미군이 왜 해당 물질들을 우리에게 통보했는지 정확하게 알 수가 없어 우리가 다시 산업통상자원부에 알려준 것”이라고 실토했다.

미군이 올해 1분기에도 생화학 관련 물질을 주한미군 기지 4곳에 보낸 사실이 드러나면서 지난 2015년 이른바 ‘탄저균 사태’에도 불구하고 미군의 위험천만한 생화학 실험이 우리나라에서 그대로 진행되고 있는 셈이다. 하지만 국방부는 미군의 통보에도 불구하고 해당 사실을 감추기에만 급급한 모습이라는 지적이다. 

김원식 전문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첫페이지  |   코레아뉴스  |   성명서  |   통일정세  |   세계뉴스  |   기고

Copyright ⓒ 2014-2019 주한미군 4곳서 치명적 생화학균 실험 > 회원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