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빈, 역대 올림픽 최대 격차로 금메달 > 체육소식

본문 바로가기

체육소식

윤성빈, 역대 올림픽 최대 격차로 금메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2-16 21:17 댓글0건

본문

[올림픽자신감 보이는 윤성빈


[올림픽] '퍼펙트' 윤성빈, 역대 올림픽 최대 격차로 금메달

 

(평창=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6일 강원도 평창군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3차 경기에서 대한민국 남자 스켈레톤 대표 윤성빈이 결승선에 도착해 관중에게 인사하고 있다. 윤성빈은 스켈레톤 14차 시기 합계 32055를 기록해 이날 금메달을 획득했다. 2018.2.16

 

(평창=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새로운 '스켈레톤 황제'로 등극한 윤성빈의 레이스는 역대 올림픽을 통틀어 가장 압도적인 금메달로 기록됐다.

 

윤성빈은 16일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끝난 남자 스켈레톤에서 1~4차 시기 합계 32055의 기록으로 니키타 트레구보프(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32218)를 제치고 우승했다.

 

이날 윤성빈이 트레구보프와 벌린 163의 격차는 역대 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역사상 가장 큰 것이다.

 

스켈레톤은 평창올림픽을 포함해 역대 올림픽에서 총 7차례 열렸다.

 

 

1928년과 1948년에 한 차례씩 열린 뒤 오랫동안 동계올림픽 정식 종목에서 제외돼 있다가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에서 올림픽에 복귀, 평창까지 5개 대회 연속 열렸다.

 

윤성빈 이전까지 남자 스켈레톤에서 1~2위의 격차가 가장 크던 경기는 1948년 생모리츠 올림픽이다.

 

당시에는 6차 시기까지 레이스가 벌어졌고, 기록 측정 방식도 100분의 1초까지 재는 지금과는 달라 단순 비교하기 어렵다.

 

그러나 이런 방식으로 경기를 치른 결과 니노 비비아(이탈리아)가 합계 5232로 존 히튼(미국·5246)1.4초 차이로 눌렀다.

 

3차 시기로 경기가 이뤄졌던 1928년 생모리츠 올림픽에서는 1위 제니슨 히튼(미국·3018)2위 존 히튼(3028)의 격차가 1.0초였다.

 

2002년 이후 치러진 올림픽에서는 윤성빈 이전까지 금메달리스트와 은메달리스트 사이의 격차가 한 번도 1초 이상으로 벌어진 적이 없다.

 

2014년 소치올림픽에서 알렉산드르 트레티야코프(러시아·34429)가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34510)0.81초 차이로 꺾은 것이 가장 컸다.

 

이는 윤성빈이 평창에서 기록한 격차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는 존 몽고메리(캐나다·32973)와 두쿠르스(32980)의 격차가 100분의 7초에 불과했다.

 

2006년 토리노 대회에서는 더프 깁슨(캐나다·15588)이 제프 페인(캐나다·15614)0.26초 차이로 제압했고,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에서는 지미 시어(미국·14196)가 마르틴 레틀(오스트리아·14201)0.05초 차이로 꺾었다.

 

다만, 2002년과 2006년에는 1~2차 시기만으로 우승자를 가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첫페이지  |   코레아뉴스  |   성명서  |   통일정세  |   세계뉴스  |   기고

Copyright ⓒ 2014-2018 윤성빈, 역대 올림픽 최대 격차로 금메달 > 체육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