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민련 남측본부,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합의를 환영" > 성명서

본문 바로가기
성명서

범민련 남측본부,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합의를 환영"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9-08 20:27 댓글0건

본문

사진 : 이규재 범민련 남측본부 의장 

범민련 남측본부,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합의를 환영"

[환영논평]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합의를 환영하며, 우리민족끼리 힘으로 새로운 역사를 열어내어야 한다.

남측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한 특사단의 평양 방문과 북측의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면담으로 남북은 오는 9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하였다. 그리고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비핵화와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구체적 방안을 논의하기로 하였으며 남북정상회담 이전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개소하기로 하였다.

이번 남측 특사단의 평양방문은 미국의 대북적대정책과 경제제재의 강화로 판문점선언의 이행에 있어 중대한 장애가 조성된 상황에서 이루어진 것이기 때문에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남북철도연결사업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등이 대북제재로 지체되고 있으며, 북의 비핵화와 남북관계 개선이 별개로 진전되어서는 안된다는 미국의 노골적인 내정간섭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번 특사단 방문과 남북정상회담 개최 확정으로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새로운 계기를 마련하게 되었다.

미국은 현재 남북의 판문점선언 이행에 대해 노골적인 내정간섭을 벌이고 있으며, 조미 사이에 합의한 6.12 조미공동성명 이행에 대해서도 불성실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그리고 조선에 대해 일방적인 비핵화만을 주장하며 오히려 대북제재를 강화하고 있다. 그리고 평화협정 체결의 첫 공정인 종전선언 채택도 무조건 거부하고 있다. 이런 국면에서 남북의 제3차 정상회담 개최 합의를 통해 미국의 간섭과 방해를 이겨내고 우리 민족의 힘으로 판문점선언 이행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되었다.

이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과 공동번영을 위한 첫걸음인 종전선언 채택과, 이후 평화협정 체결을 위한 위대한 발걸음에 우리 민족이 더욱 힘을 모아 나가야할 것이다. 그리고 한반도 평화정착과 상호 신뢰회복을 위해 미국에게 대북적대정책과 경제제재를 철회할 것을 당당히 요구해야 한다. 미국에게 남북관계 개선과 판문점선언 이행에 대해 노골적인 방해와 간섭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 우리 민족의 문제는 우리 민족 스스로 풀어 나가야 할 것이다.

이번 제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합의를 환영하며, 판문점선언 이행의 중요한 결실이 맺어지기를 바란다. 문재인 정부는 민족자주의 원칙에 따라 민족공조의 입장에서 민족문제와 나라의 통일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 그리고 어떠한 외세의 방해와 간섭에도 판문점선언 이행의 궤도에서 결코 이탈해서는 안될 것이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에게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가장 먼저 북 해외 종업원과 김련희씨 송환 등 시급한 인도적 문제를 조속히 해결할 것과, 민족단합의 걸림돌인 국가보안법 철폐가 실현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역할을 다할 것을 요구한다. 그리고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10.4 민족공동행사가 성사되고, 전면적인 남북 민간교류가 이뤄지기를 바란다.

201897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첫페이지  |   코레아뉴스  |   성명서  |   통일정세  |   세계뉴스  |   기고

Copyright ⓒ 2014-2018 범민련 남측본부,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합의를 환영" > 성명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