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인대학살만행의 진상을 감추기 위한 교활한 음모 > 성명서

본문 바로가기
성명서

조선인대학살만행의 진상을 감추기 위한 교활한 음모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09-18 08:27 댓글0건

본문



조선인대학살만행의 진상을 감추기 위한 교활한 음모

                                                                                                                 로동신문 


과거 일본이 우리 인민에게 저지른 수많은 죄행들가운데는 1923년 간또대지진당시 적수공권의 무고한 조선사람들을 야만적으로 살해한 천인공노할 만행도 있다.

 

대지진에 의한 재해마저도 조선민족을 말살하기 위한 좋은 기회로 삼은 간악한 일제에 의하여 수많은 재일조선인이 참혹한 죽음을 강요당하였다.

 

조선인대학살만행은 일본반동정부의 조직적인 지휘밑에 군대와 경찰, 악질적인 어용단체인 자경단등이 합동하여 감행한 특대형국가범죄행위이다.

 

하지만 당시 일본반동정부는 조선인대학살만행을 저지른 주범으로서의 정체를 가리우고 책임에서 벗어나기 위해 교활하게 책동하였다.

 

본사기자 리성호

 

정부의 지시-모든 책임을 자경단에 넘겨씌우라

 

간또지방에서 일제가 감행한 야만적인 조선인대학살만행에 분개한 국제사회가 규탄의 목소리를 높이였다.

 

바빠난 일제는 대학살만행의 진상을 가리우기 위해 교묘하게 책동하였다.

 

일본반동정부는 조선인대학살만행이 정부의 지시에 의한것이 아니라고 여론을 내돌렸다.한편 조선인대학살만행이 조선사람들의 망동으로 하여 흥분된 자경단성원들에 의해 저질러진것처럼 책임을 전가시킬것을 각급 정부기관들에 내리먹이였다.

 

모든 책임을 자경단에 넘겨씌우라.

당국의 이러한 요구에 따라 1923일과 일 간또계엄사령부와 림시진재구호사무국안의 치안담당총사령부인 경비부에서는 조선인보호를 위해 자경단을 비롯한 살인단체들에 무기를 절대로 휴대하지 말며 자중하라는것, 앞으로 군대와 경찰의 지도밑에 행동해야 한다는 내용의 지령을 떨구는 놀음을 벌려놓았다.

 

이것만으로는 사건의 책임을 자경단에 넘겨씌울수 없다고 생각한 일본반동정부는 림시진재구호사무국안의 사법사무위원회에서 조선인살해사건과 관련이 있는 자경단성원들을 검거하고 사법처리하도록 하였다.일본반동당국은 이를 통해 조선인대학살사건의 주범인 군대와 경찰을 사법처리대상에서 완전히 제외시킴으로써 조선인대학살만행에 대한 국가적책임에서 벗어나보려고 교활하게 책동하였다.

 

그러면서도 일본당국은 조선사람들의 불령행위에 대해 엄중히 조사하도록 함으로써 저들의 계엄령실시와 조선인대학살만행을 정당화하고 장차 자경단의 죄상을 약화시킬수 있는 조건을 마련하려고 하였다.

 

도꾜를 비롯한 일본 각지에서 검거125명의 자경단성원들중 대부분이 무죄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것, 실형을 선고받은 몇명 안되는자들마저 1924월에 실시된 대사령을 받고 풀려나간것, 년후 일본당국이 감금생활을 하였던 자경단성원들에게 훈장과 상금을 수여한것 등은 조선인대학살사건을 조직지휘한 주범이 다름아닌 일본정부이라는것을 그대로 실증해주고있다.

 

모략적인 외곡선전소동

 

일제는 조선인대학살만행의 책임을 공산주의자들에게 전가시키기 위한 책동에도 악랄하게 매여달리였다.

 

공산주의자들이 재일조선인들의 폭동을 조종하였다는 외곡선전활동을 벌리기로 결정한 일본의 반동정객들은 그 실행을 위한 극비문서를 작성하였다.

이 문건은 공산주의자들의 선동에 의해 조선사람들의 폭행이 많이 일어났으며 이때문에 일본인들이 적지 않은 피해를 입었다는 날조된 사실을 류포시킴으로써 조선인대학살사건을 정당화하고 그에 대한 국가적책임에서 벗어날것을 목적으로 한 모략적이며 강도적인 문서였다.

 

일본당국은 언론들의 활동을 통제한다고 하면서 조선인에 관한 기사는 특히 신중히 고려한 조건에서 일체 게재하지 않도록 하며 이후 그와 같은 기사가 실린 출판물에 대하여서는 일체 판매배포를 금지한다는것을 선포하였다.

 

겉으로 보기에는 이것이 조선사람과 관련한 거짓소문의 류포를 막기 위해 취해진 조치인것처럼 보이지만 실지에 있어서는 조선인대학살만행의 진상을 고발하는 기사를 게재하지 못하게 하려는데 그 목적이 있었다.그것은 당시 조선인폭동설의 무근거성을 주장한 보도기사들이 일본당국에 의해 삭제당하고 출판보도기관들이 정부가 작성한 자료만을 넘겨받아 보도하도록 한데서 그대로 드러났다.

 

일본당국이 취한 이러한 조치들에 따라 당시 일본의 신문들에는 조선사람과 공산주의자가 강탈을 저질렀다., 폭탄 가진 조선인 수십명이 총살되였다.는 등 과장과 날조로 가득찬 허위기사들이 차넘치게 되였다.

 

특대형범죄를 축소, 은페시키기 위한 책동

 

저들의 범죄행위가 만천하에 드러나는것을 두려워한 일제는 구사일생으로 살아남은 조선사람들을 보호한다는 미명하에 집단적으로 수용소에 감금하는 한편 학살된 조선사람들의 수를 극히 축소하여 발표하는 사기협잡행위에 매달리였다.

 

1923월 간또지방에서의 조선인대학살사건이 있은 직후 일본당국은 사법성 조사보고서라는것을 통해 살해당한 조선사람들의 수가 233명이라고 발표한데 이어 내무성 경보국으로 하여금 231명의 조선사람들이 살해되였다는 조사자료를 발표하도록 하였다.

그러나 1924월 조선총독부에서 비밀리에 작성한 조선총독부 진재관계문서에 의하면 간또대지진당시 학살된 조선사람들의 수는 3 000여명이다.

 

이것은 당시 일본반동들이 저들의 범죄적만행을 대폭 축소, 은페시키기 위해 얼마나 파렴치하게 책동하였는가를 잘 보여주고있다.

 

간또대지진이 있은 때로부터 96년의 세월이 흘렀다.

 

오늘 일본의 극우익보수정객들과 단체들은 당시의 조선인대학살만행에 대해 한사코 부인하면서 사실과 다른 내용이라느니, 용서할수 없다.느니 하는 망언들을 거리낌없이 늘어놓고있다.심지어 일본의 반동사가들은 력사외곡행위도 서슴지 않고있다.

 

하지만 일본은 그 어떤 술책으로도 죄악으로 가득찬 과거사를 절대로 외곡할수도 묻어버릴수도 없다.

 

일본반동들이 저들의 피비린 력사를 부정하며 군국주의광기를 부릴수록 우리 인민의 반일감정은 더욱 높아질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첫페이지  |   코레아뉴스  |   성명서  |   통일정세  |   세계뉴스  |   기고

Copyright ⓒ 2014-2019 조선인대학살만행의 진상을 감추기 위한 교활한 음모 > 성명서